세밧사를 소개합니다

세밧사를 소개합니다


사회복지사는 월급장이일까? 복지하는 사람일까?

사회복지사가 복지하는 사람이라면,
우리 사회의 노인과 청소년 자살, 비정규직 노동자, 빈부격차, 병원비문제(건강보험)와
노후문제(국민연금) 등에 대해서 왜 목소리를 내지 않는가?
현장에서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 사회복지사가 할 일의 전부인가?

세밧사는 “세상을 바꾸는 사회복지사”의 줄임말입니다.

현장에서 만나는 지역주민의 삶이 세월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 것은 왜일까?
대다수의 국민이 전 생애에 걸쳐 고난의 연속선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?
국가의 경제력은 세계 상위권임에도 국민의 행복감이 하위권인 것은 왜일까?

‘사회복지사 선서’에서 확인하자면
사회복지사를 ‘인권 옹호자’  ‘사회정의 심판관’  ‘공익 수호자’라 규정하고 있습니다.
선서문에 명시된 우리의 정체성과 사회적 책무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
사회복지사의 사명을 가슴으로 안고, 당당한 사회복지사로 나서고자 합니다.

사회복지사답게 사회복지를 하고 싶은 사람들의 모임 – 세밧사.
정의, 인권, 평등, 연대, 민주주의에 기초한 보편적 복지국가 대한민국을 꿈꾸면서
이 땅에 사민주의 복지국가 실현을 위한 복지운동을 하고자하는 사람들의 모임 – 세밧사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